아프리카돼지열병 시민행동요령

돼지열병.jpg

 
파주 서원밸리, 그린콘서트 개최-지역주민 등 2만명 참석
2011/08/04 12: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 가수 하춘화를 시작으로 마지막 불꽃놀이까지 밤 10시반경에 모든 공연이 끝났다.

경기도 파주 광탄면 소재 서원밸리 골프클럽 밸리코스 1번홀에서 열린 그린콘서트에는 회원과 가족은 물론 파주, 일산 등 지역주민을 비롯해 전국 각 지역에서 골프장을 찾아와 공연을 즐겼다.

그린콘서트 본 공연은 오후 7시부터 펼쳐졌지만 관객들은 오전 7시부터 밀려들기 시작해 오후 2시가 넘어서면서 1만 명이 넘었고, 공연시작 전엔 2만 명의 관객으로 늘어났다.

오후 3시부터 캘러웨이 장타대회, 퍼팅대회, 자선바자회, 씨름대회 등의 이벤트가 진행되었고, 그 중 서원장사 씨름대회에서는 5세어린이가 7세 어린이에게 지자 억울함에 울음을 그치지 않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했다.

올해로 10년째를 맞는 그린콘서트는 매회 자선행사로 열려 그 의미와 취지가 아름답다. 서원밸리 골프장 측이 준비한 회원님의 기증품 판매 및 각종 바자회와 먹거리, 캘러웨이 코리아가 진행하는 이벤트 행사를 통해 수익금 전액을 현장에서 바로 전달하는 아름다운 행사로 이미 호평이 나 있으며, 이날 “아름다운 세상 나누기” 코너에선 이수근 씨가 직접 자선금 행사를 진행하였다. 사랑의 휠체어 보내기 운동본부엔 1천만원, 파주시 광탄면 지정 기탁금으로 1천2백7만5천원을, 파주보육원엔 3백만원을 각 각 자선금으로 전달하였으며, 특히 최등규 회장은 매년 자선금 외에 500만원을 출현해 자선금에 일조하는 따뜻한 사랑 실천을 보이고 있어 주위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고 있기도 한다.
앞으로도 서원밸리는 지속적인 사회 환업사업을 통하여 지역사회와 더불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임성민·이종현 사회…FT아일랜드, 카라, 박효신, 신혜성, 알렉스, 드렁큰타이거, 이수근, 태군, 왁스, 박강성, 트랜스픽션, 박학기 조정현 열창-

7시부터 시작된 그린콘서트는 제2의 비로 뜨고 있는 태군의 슈퍼스타와 콜미를 부르면서 관객들에 불을 지폈다. 뒤이어 나온 박강성 역시 4, 5십대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등장해 ‘문밖에 있는 그대’와 ‘댄스 메들리’리로 공연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어서 왁스가 출연 ‘전화한번 못하니’와 자신의 최고 히트곡 ‘화장을 고치고’를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뒤이어서 미소가 부드러운 ‘알렉스’의 등장으로 여성팬 들을 설레게 했다. 신혜성 역시 ‘왜 전화 했어’와 ‘그대라서’ 두곡을 부르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많은 팬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뜨거운 열기에 기름기를 부은 것은 드렁큰타이거 였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와 난 널 원해 등 3곡을 부르며 관객을 압도했다. 살짝 비가 내렸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2만의 관객들은 힙합에 푹 빠져들었다. 이후 인디밴드의 진수 트랜스 픽션이 나와 라디오, 내게 돌아와 등으로 공연장을 뜨거운 열기로 몰아넣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이수근의 등장으로 갈때까지 가보자와 현장에서 즉석 댄스 그룹을 결성 1박2일 버전 댄스로 ‘무조건’을 불러 최고의 인기를 끌었다. 이수근은 노래가 끝난 후 ‘사랑의 성금 전달식’까지 진행하는 따듯함까지 보여 많은 관객들이 이수근을 외쳤다.

이후 박학기와 박효신이 호흡을 맞춰 최상의 화음으로 고운 선율을 전달했으며 박효신은 ‘눈의 꽃’을 불러 여성팬들의 마음을 흔들어 놨다. 조정현 역시 ‘그 아픔까지 사랑한 거야’와 ‘슬픈바다’를 불려 중년층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어서 등장한 카라의 ‘허니’, ‘락유’ ‘프리티 걸’은 2만명이 함께 열창해 이들의 인기를 실감시켰다.

그린콘서트의 엔딩 출연자는 최고 인기록그룹 ‘FT아일랜드’로 이들의 대표곡 ‘FT 아일랜드’와 나쁜여자야, 사랑앓이가 불려지는 내내 온 관객들이 하나가 된 가운데 끝나는 공연을 아쉬워했다. 2만명의 구름관객, 가수들의 열창, 환호, 사랑나누기 실천, 그리고 가족과 함께 하는 감동의 2009 그린콘서트는 작은 행복을 느끼게 만들면서 폐막됐다.

[ 김정태 test@netfu.co.kr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2000news@daum.net
todayicheon(todayicheon.com) - copyright ⓒ 투데이이천.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todayicheon(투데이이천) 설립일 : 2014년 5월 2일 
    등록일 : 2014년 5월 7일  등록번호 :경기 아50975  대표전화 : 031-633-9797  기사제보 :전화 031-633-9797  fax :031-633-3600
    대표이사 : 김동순  편집이사 : 이규상   
    사업자등록번호 : 126-30-53863
    주소 :경기도 이천시 구만리로 107-44(진리동) 
     
     
    투데이이천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