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려선 협괴에서 전철시대를 맞으면서
2016/09/05 16:1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이천시의 경제적 급성장 앞이 보인다.
상.jpg
 
일제가 약탈을 위해 건설한 수려선 시대를 지나 이젠 어엿한 우리의 기술로 그리고 우리의 재력으로 한 세기를 지나 최첨단의 새로운 시대를 곳 맞이하게 된다.

그것도 이제 20일 후면 이천의 새로운 시대가 열리게 되는 것이다. 35만 이천의 아름다운 도시를 표방하고 시장이 된 조병돈 현시장의 끈질긴 노력이기도한 산물이라고 할 수 있다. 

전철이란 고도의 경제력과 기술이 조합되어야만 운용될 수 있으며 국가의 미약한 경제력으로선 상상을 할 수 없는 고도의 산업의 산물이기도 하다 이천의 협괴인 수려선이 철거된 지 어언 60여년이 지난 후 우리는 최첨단의 전철이란 새로운 문물을 접하게 되었으며 서울까지 2시간 이상 걸리던 40여 년 전의 힘겨웠던 세월을 뒤로하고 새로운 과학의 이기의 문명을 접하게 된 것이다.

이 같은 오늘이 있기까지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있었던 것을 외면 할 수 없으며 그들의 노고를 치하하지 않을 수없다. 물론 특별한 사람들만 오늘이 있기까지 만든 것은 아니며 10만에서 22만의 시민이 되기까지 이천 시민들도 큰 몫을 했다는 사실은 후일 역사가 증명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이천군에서 이천시로 발전을 거듭하면서 이천의 시민과 군수 시장등 많은 기관장들도 오늘이 있기까지 저마다의 큰일을 해냈다고 볼 수 있다. 이천에 상주하는 이천시민이라면 그 누구도 이천시의 발전을 외면하지 않았고 적극적으로 힘을 합해 총력을 기울인 대가가 오늘의 전철시대를 이룩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특히 3선에 들어선 조병돈 이천 시장은 임기를 얼마 남기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자신의 맡은바 책임을 완수 하겠다는 일념으로 동분서주하면서 추석 전에 이천 시민을 위해 전철개통을 요로에 건의해 결실을 본 것 또한 그의 공적이라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시장의 책무가 시민을 위한 일이기에 지나치게 조 시장에게만 공적을 돌릴 수는 없지만 그래도 누구보다 많은 발품은 팔며 동분서주한 공로는 인정해주어야 할 것이다. 이천에 처음 협괴의 수려선이 건설 되었을 당시엔 일제 치하였지만 그들의 침탈야욕에 의해 설치된 철도였으나 우리는 철도의 덕을 외면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 같은 수려선 철도는 5.16이 후경 경제성이 지나치게 떨어지며 수억의 적자를 낸다는 이유로 여주의 긑 지점에서 수려선의 운명을 다하는 마지막 열차로 생을 마감한 후 60여년 만에 첨단의 전철이 마지막을 고했던 여주에서  출발이란 대장정의 길을 것게 되는 것이다.

이천은 전철시대를 맞으면서 급부상하고 있다. 침체일로를 걷고 있던 이천의 경제가 서서히 살아나고 있으며 건설경기도 솔잎에 불을 붙이듯 살아나고 있다는 사실은 요즈음 건축 붐이 일고 있다는 사실이 증명하고 있다.

이천 시민들은 아직까지 경제적 향상이나 건축 붐을 크게 느끼지 못하지만 외지인들은 이천의 전철시대가 부동산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며 새로운 투자지역으로 선정하고 있다는 것이 수도권지역의 부동산가의 말이다.

침체일로에서 각광받는 새로운 발전적 지역으로 선정된 이천은 전철시대의 맛과 멋을 마음껏 누리게 되었으며 새로운 이천의 시대를 맞이하게 된 것이다. 결코 이천은 하늘이 버린 땅이 아니며 새로운 축복의 지역으로 오래도록 기억 될 것이다. 

[ 이규상기자 이규상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2000news@daum.net
     
    2015년 이렇게 일하겠습니다..jpg
     
     
                                                                       이천시가 2015년 이렇게 일하겠다는 계획을 발표 했다.
    1. 35만 계획도시 어디서나 편리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겠읍니다.
    2.일자리가 늘어나고 활력이 넘치는 경제도시를 구축하겠읍니다.
    3.서민취약계층의 생활안정과 시민행복도시 구현에 힘을 쏟겠읍니다.
    4.연간 1천만명이 찾는 최고의 관광도시를 조성하는데 역점을 두겠읍니다.
    5.안전한 지역사회 구현과 시민 중심의 행정서비스를 강화하겠읍니다.
     
     
todayicheon(todayicheon.com) - copyright ⓒ 투데이이천.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todayicheon(투데이이천) 설립일 : 2014년 5월 2일 
    등록일 : 2014년 5월 7일  등록번호 :경기 아50975  대표전화 : 031-633-9797  기사제보 :전화 031-633-9797  fax :031-633-3600
    대표이사 : 김동순  편집이사 : 이규상   
    사업자등록번호 : 126-30-53863
    주소 :경기도 이천시 구만리로 107-44(진리동) 
     
     
    투데이이천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