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8회 이천쌀문화축제 오는 19일 개막
2016/10/01 10:4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이리 오너라 먹고 놀자! 문화관광 최우수축제에 선정된
                        2000명분 가마솥 밥.jpg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전통농경문화축제 ‘제18회 이천쌀문화축제’가 ‘이리 오너라~ 먹고놀자’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초록의 들판이 황금빛으로 물드는 오는 10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대한민국 쌀 생산의 메카 경기도 이천에서 성대한 막이 열린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이천쌀문화축제’는 과거의 농경문화가 단절되지 않고, 새로운 세대에 이어져가는데 크게 이바지하고 있는 축제중의 하나이다. 또한 바쁜 삶 속에서 제대로 된 음식을 먹을 기회도 줄고 있는 도시민들에게는 인스턴트 음식의 홍수에서 진정한 쌀밥의 의미와 맛을 느껴볼 수 있을 만남의 장이기도 하다. ‘이리 오너라~ 먹고놀자!’라는 말처럼 축제장에 방문하면 모든 것을 잊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경험할 수 있다. 한바탕 어깨춤을 들썩이고 나면 이천쌀의 구수한 내음이 한껏 식욕을 돋을 것이다.   

‘쌀맛’이 좋으니 ‘살맛’난다, 쌀밥 카페

이천쌀문화축제 대표 프로그램은 ‘가마솥 이천명 이천원’과 ‘이천쌀밥명인전’이다. ‘가마솥 이천명 이천원’은 초대형 가마솥에 2,000인분의 쌀밥을 지어 2,000원에 판매하는 프로그램으로 맛과 영양뿐만 아니라 대형 가마솥에서 밥을 짓는 일상생활에서는 볼 수 없는 장관을 만들어낸다. 밥주걱이 아닌 삽으로 밥을 퍼 나르는 모습은 가마솥을 모르는 어린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신기한 볼거리다.
용 줄다리기.jpg
 
▲ 가마솥 이천명 이천원 / 이천쌀밥명인전 <출처:이천쌀문화축제 홈페이지>

맛있는 쌀밥을 짓는 것도 기술이다. 바로 ‘이천쌀밥명인전’에서 치열한 쌀밥 짓기 대결이 펼쳐진다. 단순히 기계가 만들어주는 밥이 아니라 전통 화덕에 장작불을 떼어 가장 맛있는 쌀밥을 만드는 명인을 뽑는 프로그램이다. 불, 물, 그리고 시간 조절의 삼박자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다면 이천, 아니 대한민국 최고의 쌀밥 명인이 될 수 없다. 마치 밥을 짓는 것이 아닌 예술을 짓는 듯한 풍경이 펼쳐진다.

설봉공원에서 펼쳐지는 일곱 가지 즐거움, 7개 마당

축제가 열리는 이천의 설봉공원에는 일곱 가지의 색다른 즐거움이 기다리고 있다. 놀이마당, 문화마당, 동네마당, 풍년마당, 기원마당, 농경마당, 동화마당 등으로 구성된 7개 마당이다. 각 마당에서는 테마별로 매일 다채로운 체험과 프로그램이 쉴 새 없이 펼쳐진다.
오색 가래떡.jpg
 
그 중 ‘무지개가래떡만들기’는 맛도 맛이지만 사람들과의 협동심이 요구한다. 한 줄로 쉬지 않고 뽑히는 가래떡을 지그재그 모양으로 탁자에 늘어놓게 되는데 길이가 자그마치 600m가 넘는다. 600m의 가래떡이 끊기지 않게 하려고 모르는 사람들과 협동해 조심스럽게 가래떡을 넘겨줘야 한다. 

또한, 대한민국에서 세계 각국의 전통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있다. 힘들게 다른 나라로 찾아갈 필요가 없다. 바로 ‘세계 쌀 요리 경연대회’이다. 다양한 국가에서 한국으로 들어온 사람들에게는 고향의 향수를 느낄 수 있게 해주고, 한국인들에게는 이국적이고 경험해보지 못한 다른 나라의 쌀 음식을 경험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 무지개가래떡만들기 / 세계 쌀 요리 경연대회 <출처:이천쌀문화축제 홈페이지>

이 밖에도 풍년을 기원하는 전통놀이 ‘거북놀이’, 실제로 농경을 체험해보는 ‘농경 문화체험’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퍼포먼스들이 7마당에 준비되어있다. 
쌀 문화축제장의 장터.jpg
 
최근 다양한 지역 축제들이 태어나고 있다. 하지만 ‘이천쌀문화축제’처럼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를 흔치 않다. 아이들은 지금까지 몰랐던 한국의 농경문화에 대해 즐겁고 신나는 방법으로 이해하는 좋은 기회가 되고, 어른들은 잊고 살았던 과거의 문화를 다시금 느끼게 될 것이다.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이천쌀문화축제’! 개인주의가 팽배하고, 여유를 찾기 힘든 현대사회에서 잠시만 떠나 서로를 도와주고, 여유 있는 삶을 만끽해보는 것은 어떨까? 그 해답은 바로 ‘이천쌀문화축제’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황금빛으로 물드는 올가을 ‘제18회 이천쌀문화축제의 장으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 이규상기자 이규상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2000news@daum.net
     
    2015년 이렇게 일하겠습니다..jpg
     
     
                                                                       이천시가 2015년 이렇게 일하겠다는 계획을 발표 했다.
    1. 35만 계획도시 어디서나 편리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겠읍니다.
    2.일자리가 늘어나고 활력이 넘치는 경제도시를 구축하겠읍니다.
    3.서민취약계층의 생활안정과 시민행복도시 구현에 힘을 쏟겠읍니다.
    4.연간 1천만명이 찾는 최고의 관광도시를 조성하는데 역점을 두겠읍니다.
    5.안전한 지역사회 구현과 시민 중심의 행정서비스를 강화하겠읍니다.
     
     
todayicheon(todayicheon.com) - copyright ⓒ 투데이이천.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todayicheon(투데이이천) 설립일 : 2014년 5월 2일 
    등록일 : 2014년 5월 7일  등록번호 :경기 아50975  대표전화 : 031-633-9797  기사제보 :전화 031-633-9797  fax :031-633-3600
    대표이사 : 김동순  편집이사 : 이규상   
    사업자등록번호 : 126-30-53863
    주소 :경기도 이천시 구만리로 107-44(진리동) 
     
     
    투데이이천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