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시민행동요령

돼지열병.jpg

 
이천시의회 개원 때마다 소란 예사
2017/03/16 14: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소수의원(9명)인 데도 의견일치 어려워운 듯
이천시의회가 개원 때면 가끔 사소한 시비와 의견의 일치를 보지 못해 언성이 높아지며 정회를 하는 등 성숙된 의원의 모습을 보이지 못해 시민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천시의회는 총 9명으로 한국당(전 새누리)4명 무소속 1명 더불당 4명으로 되어있는 소수의원으로 원이 구성되어 있으나 발전적 요소가 다분해서인지 의회가 개원을 할 때면 시청 간부들은 불안해하고 있으며 때로는 10분내지 20여분동안 의회를 나가지 못하고 시정엄무에 지장을 초래하면서도 의회내에서 기다리고 있어 몹시 불편해 하고 있다.

지난해 말 2017년 예산 심의 때도 상의별 마찰이 생겨 의장이 직권 상정하는 사태가 벌어졌으며 파행보단 정상 괴도를 이탈한 모습을 의원들이 보여주고 있어 방청객이나 공무원들로 하여금 의원들의 존경심을 사라지게 하고 있다.

16일 오전에 개원해 10시 20분께 2016년 결산검사위원 선임권을 놓고 미리 정해진 대상자에 대한 불만이 고조돼 같은 당인 한국당의 김 모(여)의원과 선임된 같은 당 김모(남)의원과 사소한 시비가 벌어저 개회한지 26분여 만에 정회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천시의원 들의 이 같은 모습을본 뜻있는 이들은 자치단체의 의원들도 못된 국회의원들의 꼴불견 사나운 지껄임만 보고 배워서인지 9명의 소수 자치단체의원들도 시민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일들만 골라 하는 듯 하다느ㅡㄴ 것이다. 우리는 언제 국회의원들이나 지방자치단체 의원들이 평화롭고 정의롭게 자신의 일들을 처리할지 걱정이 앞선다며 이는 못된 표현으로 자질 론을 거명 안할수 없다는 것이다.

16일 오전 이천시의회는 한동안 정회를 한 후 의원들이 별도의 모임을 갖는 30여분동안 의회 내에선 시장을 비롯해 40여명이 자리를 멍하니 지키며 앉아있는 모습이 꼴사납기 그지없었으며 개회가 시작되자 의장은 소통의 부재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미안해 했고 곳바로 원안대로 가결을 선포하는 박망이를 치는 것으로 2016년결산검사위원의 선임안이 가결되는 해프닝으로 마무리 되었다.

부디 이천시의회 의원 만이라도 앞으론 좋은 것만 배우고 시민을 위해 봉사하며 초심을 잃지 않는 의원으로 임기를 마무리하고 작든 크든 소란스런 의회를 서로가 피해가는 모습으로 의회가 운영되었으면 한다.

[ 이규상기자 이규상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2000news@daum.net
todayicheon(todayicheon.com) - copyright ⓒ 투데이이천.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호 :todayicheon(투데이이천) 설립일 : 2014년 5월 2일 
    등록일 : 2014년 5월 7일  등록번호 :경기 아50975  대표전화 : 031-633-9797  기사제보 :전화 031-633-9797  fax :031-633-3600
    대표이사 : 김동순  편집이사 : 이규상   
    사업자등록번호 : 126-30-53863
    주소 :경기도 이천시 구만리로 107-44(진리동) 
     
     
    투데이이천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