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 전체메뉴보기
 

CCTV 화면 (3).jpg


-적극적인 기지로 도로 위에 쓰러진 시민들을 살린 관제요원에 감사장 수여-


김동순기자=이천시(시장 김경희)는 지난 18일 이천시 00동 외곽 도로에 누워있는 주취자 2명을 발견한 CCTV 관제요원의 적극적인 안내 및 보호조치로 교통 사망사고를 예방했고, 이에 이천경찰서장은 이천시 CCTV통합관제센터를 방문  해 관제요원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천시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근무하는 CCTV관제요원 구미자씨는 지난 18일 오후 9시55분경 이천시 창전동의 외곽도로에서 주취자 2명을 발견하고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계속 지켜보던 중 몸을 가누지 못하고 도로 중앙에 쓰러지는 모습을 확인 후, 즉시 112종합상황실(☎112)에 연락했고, CCTV 관제센터 파견경찰관은 무전 지휘로 사고발생 4분 만에 현장  으로 경찰차량을 출동시켰다.


특히, 사고발생 지역은 인적이 매우 드물고 커브구간의 어두운 도로였고,  주행차량이 쓰러진 주취자들을 발견하기가 어려운 도로였기에 경찰차량이   도착하기 전에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긴급한 상황이였다.


이에 CCTV관제요원은 즉각 상황발생 주변에 있는 「방범용CCTV 방송    스피커」를 통해 “도와주세요, 도와주세요~”라고 음성방송을 했고, 이를 듣고 이상히 여긴 시민들이 모였으며, 쓰러진 주취자들에게 접근하는 주행차량을 우회시키는 등 경찰차가 도착할 때까지 시민들도 현장을 지켜줬다.


이천시는 이번 달 4일부터 이천경찰서와 합동으로 방범용 CCTV비상벨에  대한 특별 전수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천시 전역에 설치된 방범용 CCTV 비상벨 점검과 관제요원들의 조치요령 등 교육을 했다.


김경희 이천시장은 “경찰서 신고 후 CCTV 영상을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CCTV관제요원의 빠른 상황판단으로 이천시민의 생명을 지켰다”면서 “앞으로도 이천시 CCTV관제센터는 24시간 365일 안전한 이천시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와주세요 라고 외친 이천시 CCTV 관제요원의 기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